성경험담

빨간수건 - 사탕 줄 깨 - 단편 크리스천투데이

조규천 0 176 2017.08.12 01:40

(빨간 수건)이란

엄마가 (빨간 수건)을 쓰고 있는 날이면
"여보, 오늘 저녁에 우리 응응해요" 라는
엄마 아빠 둘 만의 암호.

엄마는 이 (빨간 수건)으로
엄마의 생리, 피임(당시 피임 방법은 전무), 배란, 몸의 컨디션, 아빠의 건강과
전날의 아빠의 피로 정도를 종합적으로 판단하여
응응하는 그 날을 선택하면
그 날 저녁에는
정말로 찐하고 격렬한 엄마 아빠의 몸사랑이 단칸방에서 이루어 짐.

그러나 엄마도 가끔 생리중임에도
이를 절제하지 못하고 그만 덩달아 흥분하여
아빠의 자지를 받아서 응응할 때가 있는데
이때 보지 물과 함께 나오는 피를 딱은 수건은
삶아서 빨아야 하는 번거로움을 피하고 (산골) 아예 빨간 수선을 사용함.

아빠도 엄마의 뜻을 전적으로 동의를 하고서도
매일 밤마다 시도 때도 없이 응응하자고 칭얼대면서 덤비지만
엄마는 정말 현명하게도
오직 이 (빨간 수건)이란 리모콘으로 아빠를 원격 조정 함.

(빨간 수건)은 앞으로의 이 이야기 테마.

(때)는 지금부터 25년 전.
(곳)30호 정도 모여 사는 심산유곡 두메산골.

(제목) 빨간 수건 (첫 번째 단편)
(부제) 사탕 줄 깨.

(라디오 전용 대본)

S#1 초등학교 3학년 교실 뒤 창고 안.(2교시 수업을 마치고 쉬는 시간)

수영 ▶ (퉁명스럽게) 왜 불렀어 ?
준석 ▶ 이리 와 봐. 4학년 올라가기 전에 너한테 한번 보여 줄 게 있어.
수영 ▶ 이 손 놔. 뭔데 ? 애들이 보면 놀려.
준석 ▶ 여긴 아무도 없어.
소사 (당시 국민학교에서 이것저것 허드렛일을 하는 할아버지를 그렇게 부름 = 글쓴이) 창고야.
수영 ▶ 왜 그래 ?
준석 ▶ 우선 오줌부터 싸고.
수영 ▶ 야. 바지는 왜 내리고 그래.
준석 ▶ 가만있어 봐. 음 음 욱, 우 와, 시원하다. 이제 고개 돌려 봐.
수영 ▶ 야. 너 뭐 하는 거니 ?
준석 ▶ 오줌.
수영 ▶ 어 ? 야. 너 바지 올려.

준석 ▶ 수영아, 너, 참, 남자애들 고추 봤니 ?
수영 ▶ …
준석 ▶ 못 봤구나 ?
수영 ▶ …
준석 ▶ 그럼 이리 와서 봐. 너만 보여주는 거야. 그 대신 비밀로 해야 돼.
수영 ▶ …
준석 ▶ 야, 보려면 빨리 와서 봐. 쉬는 시간 끝나겠어.
수영 ▶ …
준석 ▶ 야, 이렇게 내 쪽으로 돌아서서 빨리 보라니까. 응 그렇게. 봐. 봐.
수영 ▶ (흠칫 놀라며) 이..게... 고추야 ?
준석 ▶ 응.

준석 ▶ (무릎을 약간 구부리며 수영이 앞으로 허리를 밀어 고추를 쑥 내밀고) 자 자 봐, 봐.
수영 ▶ 왜 이래 ? 고추는 왜 디밀고 그래.
준석 ▶ 이 바보야 그렇게 보면 안 보이지. 고개를 숙이고 눈을 고추 가까이 갖다 대고 봐.
수영 ▶ 으 응. (쑥스럽게 웃으며) 그래. 알았어. 건데 야 아, 너 고추 끝에 오줌 방울이 있어.
준석 ▶ 그래 ? 그럼, 고추를 잡고 오줌 방울을 털어 내.
수영 ▶ 싫어.
준석 ▶ 바보야. 손 줘 봐, 봐.
수영 ▶ 아이. 삻어.
준석 ▶ 손 이렇게 줘 보라니까. 응 그래. 가시내가 빼기는.
자, 고추를 연필을 쥐듯이 이렇게 잡고 응 응 그렇지.
그렇게 잡고 고추를 아래위로 흔들면 돼. 응 그래. 그렇게. 응. 그런데 너 정말로 비밀로 해 줄 거지 ?
수영 ▶ 응.
준석 ▶ 이제 오줌 방울이 없니 ?
수영 ▶ 응. 다 떨어졌어.

준석 ▶ 내 고추 잡으니 기분이 어때 ? 나는 기분 좋은데.
수영 ▶ 몰라. 이상해.
준석 ▶ 다 봤으면 이제 놔 줘.
수영 ▶ 응 ?
준석 ▶ 아니, 너 정말 남자 고추 처음 보는 구나. 고추를 잡고 이리저리 돌리면서 아래위를 구경하는 거 보니.
수영 ▶ 응.
준석 ▶ 다 봤어 ?
수영 ▶ 아니. 조금만 더 보고.
준석 ▶ 그렇게 자꾸 고추를 만지면 고추가 커진다 !
수영 ▶ 피-이, 그런 게 어딨어 ?
준석 ▶ 거짓말 안시킨다.
수영 ▶ 정말 ?

준석 ▶ 그럼, 고추를 호미 자루 쥐듯이 잡고 주물러 봐.
수영 ▶ 이렇게 ?
준석 ▶ 응.
수영 ▶ 안 커지는데 ?
준석 ▶ 조금 있어 봐. 금방 커져.
수영 ▶ (놀래는 목소리로) 어 ? 정말, 정말이네. 고추가 점점 커지네.
준석 ▶ 그 봐. 고추가 커진다니까.
수영 ▶ 고추가 왜 커지는 거야 ?
준석 ▶ 몰라. 나도 몰라. 기분이 이상해지면서 고추가 커지데.
수영 ▶ 그럼. 지금도 기분이 이상해.
준석 ▶ 응.

수영 ▶ 그런데 너도 고추가 커지는 거 느껴 ?
준석 ▶ 응. 아침에 자고 나면 고추가 커져 있어. 그러다 오줌을 누고 나면 고추가 다시 싹 작아 지데.
수영 ▶ 얼마나 커지는데 ?
준석 ▶ 지금 보다 조금 더 크게 돼.
수영 ▶ 그러다가 어떻게 돼.
준석 ▶ 응. 나도 모르게 고추에 손이 가서 지금 네가 잡고 있는 것처럼 해서 막 흔들어.
수영 ▶ 그러면 ?
준석 ▶ 기분이 이상해져.
수영 ▶ 어떻게 ?
준석 ▶ 응. 그냥 좋은 기분이야.
수영 ▶ 지금도 그래.
준석 ▶ 응. 수영이가 주물러 주니까 기분이 더 좋은데.

수영 ▶ 건데, 아까 그 오줌은 어디서 나왔니 ?
준석 ▶ 오줌 구멍. 안 보여 ? 응. 맞아 그래. 안 보일 거야. 그러면 고추를 잡고 내 쪽으로 밀면서 고추를 까 봐.
수영 ▶ 왜 ?
준석 ▶ 그래야 오줌 나오는 구멍이 보이지.
수영 ▶ 이렇게 ?
준석 ▶ 으 으 응. 그렇게. 더 밀고 까 봐. 보이지 ?
수영 ▶ 안 보이는데…
준석 ▶ 응. 고추를 더 까서. 응. 그렇게. 고추를 잡고 약간 위로 들어 고추 대가리를 봐.
수영 ▶ 여기 ? 엉 ? 이게 고추 대가리야.
준석 ▶ 응. 그 고추 대가리를 눌러 봐. 아니 오른 손을 그냥 고추를 잡고 있으면서
수영 ▶ 어떻게 ?
준석 ▶ 오른손은 고추를 잡고 있고 왼손 검지와 엄지손가락 두 개로 고추 대가리를 누르면서 옆으로 벌려 봐.
수영 ▶ 이렇게 ?
준석 ▶ 응. 그래.

수영 ▶ 에이, 아직 오줌이 있는데 ?
준석 ▶ 응. 고추를 잡고 흔들어 오줌을 털어도 고추를 까 보면 고추 대가리에는 언제나 오줌이 남아 있더라.
수영 ▶ 고추 구멍은 안 보이는데 ?
준석 ▶ 안 보여. 더 벌려 봐. 응. 그렇게. 그래도 안 보여 ?
수영 ▶ 응. 어디야 ?
준석 ▶ (손으로 고추를 쓱 하고 문지르며) 그래. 이렇게 오줌을 닦아 낸 후, 자 이제 봐 봐.
수영 ▶ 어디 ?
준석 ▶ 아니, 왜 칼로 금방 벤 자국 같은 게, 병아리 입처럼 조그맣게 벌려 진 거 있잖아 ?
수영 ▶ 어 ? 어 ? 그래. 보인다. 보여. 이거야.
준석 ▶ 응. 봤어 ? 보여 ?
수영 ▶ 응. 건데 일루 오줌이 나오는 거야.
준석 ▶ 응. 그거야.
수영 ▶ 안으로 막혀 있는데 ?
준석 ▶ 몰라. 걸루 오줌이 갈라져 쭉 하고 나오던데.
수영 ▶ 정말 ?
준석 ▶ 그럼.

수영 ▶ 그럼 지금 해 봐.
준석 ▶ 바보야. 오줌이 마려워야 나오지 아무 때나 나오니 ?
수영 ▶ 그런 거야 ?
준석 ▶ 그럼.
수영 ▶ 그럼 오줌 나올 때 보여 줄래.
준석 ▶ 응. 우리 반에서 공부 1등 하는 네가 내 고추 만져 주니 기분이 정말 좋아.
수영 ▶ 너도 소문내면 안 돼.
준석 ▶ 그럼. 약속.
수영 ▶ (서로 새끼손가락을 걸며) 응.

(그러나 이 비밀은 그리 오래 가지 못했다 = 글쓴이)

준석 ▶ 그런데 나, 접때 어떤 아줌마가 우리 아빠 고추를 입으로 빨아 주는 걸 봤다.
수영 ▶ 그 아줌마가 누군데 ?
준석 ▶ 말하면 아빠한테 맞아 죽어.

(다음 단편 "사탕 줄래" 에서 그 아줌마가 누군지 밝혀 짐 = 글쓴이)

수영 ▶ 왜 ?
준석 ▶ 몰라. 그러니까 우리 아빠는 그 아줌마에게 우리 점방(가게)에서 엄마 몰래 우리 돼지고기를 주던데 ?
수영 ▶ 왜 ?
준석 ▶ 몰라. 건데 너도 입으로 내 고추 빨아 줄래. 그러면 십리 사탕.
(당시 한번 입에 넣으면 십리 길을 다 갈 때 다 까지도 녹지 않는다는 사탕 = 글쓴이)
하나 줄 깨.
수영 ▶ 사탕 ?
준석 ▶ 응. 그래. 하려면 빨리 해. 종 치겠다.
수영 ▶ 싫어.
준석 ▶ 왜 ?
수영 ▶ 거긴 오줌이 나오는 구멍이 있잖아.

준석 ▶ 그럼 그 아줌마는 왜 우리 아빠 고추를 빨았지 ?
수영 ▶ 몰라. 난 싫어. 더러 워.
준석 ▶ 그럼 사탕 안 준다.
수영 ▶ (애원하듯) 사탕 만......주면 안 돼.
준석 ▶ 고추를 빨아야 주지.
수영 ▶ 싫어. 그냥 사탕만 줘.
준석 ▶ 안 돼. 바보야. 그 봐, 벌써 종 치잖아. 이 시간 마치고 다시 일루 와.
수영 ▶ 싫어. 사탕만 줘.
준석 ▶ 안 돼. 고추 안 빨아 주면 절대로 사탕 안 준다. 아무리 그래 봐라 사탕 주나.
난 고추 빨아 주지 않으면 절대로 사탕 안 줘.
수영 ▶ 싫어. 싫어. 사탕 줘.
준석 ▶ 그럼 관 둬.
수영 ▶ 준석아......사탕......줘......

(음악)

S#2 방과후 하교 길 교문 앞. 집에 가는 씨끌벅적한 애들 소리.

수영 ▶ (숨가쁜 못소리로) 영숙아. 같이 가.
영숙 ▶ 그래. 오늘은 일찍 마치고 집에 가니까 좋아. 내 마음대로 놀고.
수영 ▶ 난 싫어.
영숙 ▶ 왜 ?
수영 ▶ 집에 가면 놀지도 못하고 밭에 가서 엄마 일 도와야 돼.
영숙 ▶ 난 놀아도 돼.
수영 ▶ 우리 집은 아니야.

영숙 ▶ (필통을 여닫는 소리) 너 이게 뭔지 알아 ?
수영 ▶ 뭔데 ? 아, 알았다. 십리 사탕이잖아.
영숙 ▶ 응. (자랑하듯 입을 삐죽이며), 너 이거 먹어 봤어 ?
수영 ▶ 응.
영숙 ▶ 언제 ?
수영 ▶ 작년에 외삼촌이 우리 집에 올 때 하나 사 가지고 와서 먹어 봤어.
영숙 ▶ 달랑 하나 ?
수영 ▶ (지금 당장 이게 얻어먹고 싶어서) 응. 두 개였으면 너 하나 주었지.
영숙 ▶ 그래도 교대로 빨아먹으면 되는데.
수영 ▶ 아니, 나 한번 오빠 한번. 그렇게 오빠와 같이 교대로 빨아먹었어.
영숙 ▶ 그랬어 ?
수영 ▶ 응. 그 후론 엄마가 돈이 없다고 사 주지 않아 먹어 보지 못했어.

영숙 ▶ 이거, 되게 오래 먹을 수 있다 !
수영 ▶ 응. 나도 알아. 나도 그때 하루 종일 먹다가 다 못 먹고 남겨 두었다가 다음날 또 먹었어.
영숙 ▶ 응. 그래. 이거 되게 오래 가. 먹고 싶지 ?
수영 ▶ (침을 꼴깍 삼키며) 응. 한 입만.
영숙 ▶ (십리 사탕을 입에 넣고) 그래. 우선 내가 먹어 보고. 쪽 쪽 아 맛있다. 너무 달고 좋아.
수영 ▶ …
영숙 ▶ (십리 사탕을 입에서 꺼내며) 자. 이제 너도 먹어 봐. 많이 빨면 안 돼. 살살 빨아먹어야 돼.
나도 내일까지 빨아먹을 거야.
수영 ▶ (십리 사탕을 받아 입에 넣고) 응. 그래. 아. 달다. 이거 뭘로 만들었을까 ? 쪽 쪽 쪽 아 맛있다.
영숙 ▶ 몰라. (버럭 성질을 내며) 야, 너-어, 살살 빨라니까. 이제 줘.
수영 ▶ 조금만. 한번만 더. 쪽 쪽 쪽. (십리 사탕을 입에서 꺼내며 서운한 듯) 여기 있어 …
영숙 ▶ 그래. 또 좀 줄 깨.
수영 ▶ 정말 ?
영숙 ▶ 응. 내가 또 좀 먹고 쪽 쪽.
수영 ▶ 응. 고마워. (비굴한 목소리로) 이제 살살 빨아먹을 깨.
영숙 ▶ 그래. 살살 먹어야 해.

수영 ▶ 응. 건데... 이 십리 사탕 어디서 났어 ?
영숙 ▶ 응. 누가 줬어.
수영 ▶ 누가 ?
영숙 ▶ 응. 준석이가.
수영 ▶ (놀래는 목소리로) 준석이가 ? 왜 에 ? 그냥 줬어 ?
영숙 ▶ 아니.
수영 ▶ 그럼 ?
영숙 ▶ 말 안 해 !

수영 ▶ 왜 ?
영숙 ▶ 비밀이야.

수영 ▶ 비밀 ?
영숙 ▶ 응.
수영 ▶......

(음악)

(끝)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86 난 천당가기 에시당초 틀린 넘 - 단편 무당벌레 이은숙 2017.08.13 423
585 고추는 크고 강하게 만들수 있 ... - 단편 빠밤vr 신길진 2017.08.13 473
584 비디오집 모녀 - 4부 광주광역시블로그 나현 2017.08.13 454
583 제발 모른척 해주세요 - 단편 이민혁전여친운명이라생각했다 정홍교 2017.08.13 398
582 거동이 불편하신 줄 알았더니. ... - 단편 디아블로3운수수도 김회성 2017.08.13 302
581 비디오집 모녀 - 5부 경찰공제회 전희성 2017.08.13 377
580 박 차장 - 1부 1장 한일펌프대리점 장운길 2017.08.13 277
579 놓친 고기는 크고 아깝더라. - 단편 스트라이프셔츠 박상일 2017.08.13 198
578 ?? 니 마눌 진짜 맛 있드라 ( ... - 단편 비디오게임기추천 한종렬 2017.08.13 414
577 이런데서 카섹하시면 어떻게여 ... - 단편 이리로몰 고민영 2017.08.13 288
576 수간호사 박 미경 - 단편 경기도크리스마스갈만한곳 변영철 2017.08.13 278
575 병원에서 하려구? - 단편 팩스기가격 노종호 2017.08.13 252
574 복자스토리 - 3부 청포대펜션 윤현식 2017.08.13 160
573 서울가서 자리잡고 올께 - 1부 함부로애틋하게촬영지 심종옥 2017.08.13 195
572 부킹에 천국 - 단편 주식대차거래확인 신덕순 2017.08.13 193
571 나의 이야기 - 7부 하이닉스목표가 경수현 2017.08.13 173
570 잉어와 영계낚시의 차이점 - 7부 서울이태원캐피탈호텔 이천수 2017.08.13 195
569 비디오집 모녀 - 1부 스키타는법 권기덕 2017.08.13 284
568 멘스 피나 사슴피나 거기서 거 ... - 단편 2인인용게임하기 김효섭 2017.08.13 182
567 도둑년의 허벅지 - 단편 남해통나무펜션 송재호 2017.08.13 285
열람중 빨간수건 - 사탕 줄 깨 - 단편 크리스천투데이 조규천 2017.08.12 177
565 잉어와 영계낚시의 차이점 - 8부 닭고기 지상훈 2017.08.12 212
564 빈자리메꾸기 - 2부 친칠라쥐 이병찬 2017.08.12 205
563 잉어와 영계낚시의 차이점 - 9부 카나리아 구행서 2017.08.12 180
562 멘스 피나 사슴피나 거기서 거 ... - 단편 친칠라먹이 유정숙 2017.08.12 219
561 길었다면 길었고 짧았다면 짧 ... - 단편 더넛츠김우경 안용표 2017.08.12 218
560 비디오집 모녀 - 2부 여성의류쇼핑몰1위1000위 최유식 2017.08.12 281
559 도둑년의 허벅지 - 단편 약국전산원월급 조은란 2017.08.12 260
558 마강한 열전 - 4부 10장 길거리싸움 전해문 2017.08.12 222
557 복자스토리 - 1부 노루야캐요 장명혁 2017.08.12 216
성인야설
글이 없습니다.
State
  • 현재 접속자 0 명
  • 오늘 방문자 428 명
  • 어제 방문자 528 명
  • 최대 방문자 7,477 명
  • 전체 방문자 672,645 명
  • 전체 게시물 16,144 개
  • 전체 댓글수 0 개
  • 전체 회원수 289 명